본문 바로가기
홍보센터

뉴스센터

삼천리의 최신 소식을 신속하게 알려 드립니다

[ 기타 ]'2019 가스안전 결의대회' 개최 2019.10.02

국내 최대 도시가스 기업 삼천리가 2일, 경기도 오산시 기술연구소에서 삼천리임직원, 협력회사 대표, 고객 등 총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안전한 가스환경 조성의 의지를 다지는 ‘2019 가스안전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삼천리는 동절기 도시가스 사용량이 증가하기 시작하는 10월을 ‘가스안전 집중강화의 달’로 정하고 철저한 안전관리에 매진하자는 취지에서 매년 가스안전 결의대회를 시행하고 있으며 올해로 23회에 이르고 있다.

 

이날 가스안전 결의대회에서는 지난 1년간의 안전관리 추진경과를 보고하고 가스사고 예방에 기여한 이들을 대상으로 안전문화상을 시상했다. 안전문화상은 ▲ 대용량 가스시설 안전관리에 기여한 ‘우수 사용시설 안전관리자’ ▲ 가스사고 예방에 이바지한 ‘감사고객’ ▲ 가스사고 예방에 솔선수범한 ‘우수 고객센터’ ▲ 안전한 시공현장 조성에 기여한 ’우수 협력업체’ ▲ 안전한 가스문화 정착에 노력한 ‘안전문화 선도자’ 등 총 5개 분야에서 개인 19명과 4개 단체에 수여됐다.

 

이어 삼천리 및 협력회사 임직원들이 다 함께 가스안전 결의문을 낭독하였으며, 모든 사고는 사전에 예방한다는 ‘사전관리’ 정신과 각자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하자는 ‘정명사상’을 바탕으로 안전관리에 역량을 집중할 것을 다짐했다. 또한 우수 고객센터로 선정된 협력회사가 안전사고 발생을 예방한 사례 발표를 진행했다.

 

이날 삼천리 유재권 대표는 대회사를 통해 “철저한 안전관리 기강을 확립하고 현장에 안전보건경영을 정착시켜 안전관리 업무를 효율적으로 수행하며 사용자 시설관리에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라며 “삼천리, 협력회사, 고객이 안전한 가스환경을 만드는 데 모두 하나로 힘을 모으자”고 말했다.

 

한편 삼천리는 지역주민의 가스안전의식 고취를 위해 ‘가스안전환경 공모전’, ‘가스안전 방문교육’, ‘가스안전 비상훈련’ 등 다양한 안전문화 프로그램을 시행하고 있으며, 사회공헌활동 ‘가스안전 사랑나눔’을 통해 소외계층의 노후 가스시설을 무상으로 점검, 보수, 교체하고 가스타이머콕을 설치하는 등 안전사고 예방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이러한 노력을 인정받아 올해 ‘제26회 대한민국 가스안전대상’에서 최고의 영예인 은탑산업훈장을 수훈하며 안전한 에너지 기업으로 다시 한 번 자리매김했다. 앞으로도 삼천리는 도시가스 리딩 컴퍼니로서 업계 안전관리를 선도하며 지역사회의 안전한 가스환경 조성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삼천리 임직원들이 ‘가스안전 결의대회’에서 가스안전 결의문을 낭독하고 있다>

 

 

<삼천리 유재권 대표가 ‘가스안전 결의대회’에서 안전문화상을 시상하고 있다>

 

이전글
업계 최초 차세대 전사적 자원관리 시스템 SAP HEC 도입
2019.10.14
다음글
창립 64주년 기념식 개최
2019.09.30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