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보센터

뉴스센터

삼천리의 최신 소식을 신속하게 알려 드립니다

[ 사회공헌 ]재단법인 천만장학회, 설립 30주년 맞아 다양한 행사 개최 2017.09.27

재단법인 천만장학회가 설립 30주년을 맞아 설립자 추모전시회 및 ‘이천득관’ 준공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천만장학회는 故 이천득 前삼천리 부사장과 이만득 現삼천리그룹 회장 두 형제의 이름에서 ‘천’자와 ‘만’자 한 글자씩 가져와 이름 붙인 장학회로, 이천득 부사장이 젊은 나이로 세상을 떠나기 직전인 1987년에 설립하였다.

 

올해 설립 30주년을 맞은 천만장학회는 인재육성을 통해 국가발전에 기여하고자 했던 고인의 숭고한 신념을 기억하고, 이를 계승, 발전시키는 차원에서 다양한 행사를 마련하였다.

 

우선 故 이천득 부사장을 추모하는 전시회 ‘동행(同行)’을 고인이 생전 학업에 매진했던 서울 홍익대학교 현대미술관에서 9월 27일부터 10월 16일까지 개최한다.  이번 전시회에는 고인의 유작 2작을 비롯해 홍익대 선후배 동문 작가, 교수 및 재학생 등 71명의 작가들이 출품한 작품 74점이 전시된다. 고인을 비롯해 홍익대학교 출신 미술인들과 재학생들이 세대를 아울러 한 마음 한 뜻으로 참여하여 전시회명처럼 참된 동행의 의미를 빛낼 예정이다.

 

이와 함께 천만장학회는 설립자의 교육과 배움에 대한 열정을 기리기 위해 고인의 모교인 홍익대학교에 후학양성을 위한 ‘이천득관’의 개축을 지원하였다. 기존 홍익대학교 사범대학 부속여자중학교 건물을 리모델링한 ‘이천득관’은 연면적 3,263평의 지하 1층, 지상 6층 규모로 강의실, 각종 분야별 실기실, PC실 등의 시설이 들어서 미대생들의 위한 주요 공간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윤은기 천만장학회 이사장은 “故이천득 부사장님의 인재 양성을 향한 숭고한 정신을 되새길 수 있는 추모의 장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영환 홍익대학교 총장은 “천만장학회의 후원을 바탕으로 세계적으로 한국 미술계를 빛낼 인재들을 양성하기 위해 홍익대학교도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천만장학회는 지난 30년간 2천여 명의 장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지급하며 젊은 인재 발굴 및 육성에 앞장서 왔다. 특히 다른 장학재단과 달리 학생들을 고등학교 재학 시에 미리 장학생으로 선발함으로써 대학교 진학에 대한 경제적 부담 없이 공부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세심하게 배려하고 있으며, 대학교 입학 후에도 학비 전액을 지원하는 등 차별적인 장학제도를 통해 학생들이 학업에 정진할 수 있도록 후원하고 있다.

 

 

 

<천만장학회 윤은기 이사장이 추모전시회 기념사를 읽고 있다>

 

 

<故 이천득 천만장학회 설립자 추모전시회 전경(고인에 대한 소개, 유작, 사진 등이 전시되어 있다)>

 

 

<'이천득관' 현판 제막식에 참석한 천만장학회 및 홍익대학교 관계자들 모습>

 

 

<천만장학회 장학생들이 감사 편지를 낭독하고 있다>

 

이전글
고 이천득 추모展 안내드립니다
2017.09.29
다음글
'2017 혁신 경진대회' 개최
2017.09.26
로딩중